로그인 해주세요.

앨범리뷰

엠엠재즈

국내앨범 오재영 트리오 - 人間探究 인간탐구 (Self Produce/2019)

789791a1d1ddb94c8fd4c99633f5509c.jpeg

 

Double bass - 오재영

Piano - 임채선

Drum - 조해솔

 

올 상반기 국내 재즈신 최고 성과중 하나!

 

피아니스트 이명건과 오랫동안 손발을 맞춰왔던 베이시스트 오재영이 처음으로 자신의 리더작을 발표했다. 리더작이니만큼 자신의 작품이 주가 되었으며, 스탠더드넘버나 알려진 레퍼토리는 완전히 배제되어 있다. 또한 참여한 피아노와 드럼 연주자들도 모두 이명건 트리오와는 무관한, 그만의 라인업으로 구성되었는데 이미 2년 이상 함께 연주를 해오며 손발을 맞춰왔었다고 한다. 음악을 들어보면 오재영이라는 뮤지션이 지향하는 방향이 확실히 이명건 트리오 때와는 다르다는 걸 느낄 수가 있는데,  두 팀 모두 피아노 트리오이고 전통적인 영역을 어느 정도 고수하고 있음에도 표현방식, 뉘앙스 등에서 뚜렷한 차이를 보여준다.

 

좀 더 스트레이트하고 다이내믹한 면이 드러나는 이명건 트리오보다, 내적으로 수렴되고 디테일하고 아기자기하며 곡의 흐름및 앙상블의 조화에 더욱 신경을 쓰고 있는 게 오재영 트리오라고 할 수 있겠는데, 이런 음악적 성격을 만들어내는데 리더인 오재영의 작곡만큼이나 피아노와 드럼의 접근이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특히 피아니스트 임채선의 연주는 앨범 전체의 모양새를 그려내는데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더불어 그의 연주력, 즉흥연주와 전개 아이디어 또한 발군이다. 멜다우의 영향이 일부(이지만 뚜렷하게) 느껴지는데, 그것만이 다가 아니며 60~70년대 포스트 밥 뮤지션들이 보여주었던 면들도 함께 녹아들어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음악이 전체적으로 진지하고 무게감이 뚜렷하게 느껴지며, 또한 피아노와 베이스 솔로를 크게 제어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곡의 틀 안에 녹여내기 위해 고민한 흔적들이 곳곳에서 발견되는데, 'A Net of Greed'와 'Where Am I' 같은 곡은 도입부의 테마를 제외한다면 곡의 얼개 자체가 느슨해 부분적으로는 자유즉흥처럼 들리기도 한다. 첫 앨범임에도 거칠지 않고 숙성된 느낌을 전해준다는 점 또한 본 작의 특징. 재즈의 전통을 충분히 숙지한 상태에서 현대적인 방법론까지 곡에 따라 적절히 차용한 이들 트리오의 합은 개인적으로 올 상반기 국내 재즈 신에서 발표된 작품들 가운데 단연 돋보이는 성과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글/MMJAZZ편집장 김희준

엠엠재즈

안녕하세요, 엠엠재즈 웹사이트 관리자입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1. 789791a1d1ddb94c8fd4c99633f5509c.jpeg (File Size: 99.0KB/Download: 2)
댓글
0
댓글 쓰기
취소
취소

스킨 기본정보

colorize02 board
2017-03-02
colorize02 게시판

사용자 정의

1. 게시판 기본 설정

도움말
도움말

2. 글 목록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3. 갤러리 설정

4. 글 읽기 화면

도움말

5. 댓글 설정

도움말

6. 글 쓰기 화면 설정

도움말
발행인: 김태연 | 편집장: 김희준 | 사업자등록번호: 182-86-00403 | 통신판매업신고: 제2016-서울마포-1500호
주소: 서울시 마포구 와우산로25길 6 | 전화: 02-325-9660(질문과 답변은 게시판 이용) | E-Mail: wjkim@west-bridg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