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커버스토리

엠엠재즈

Ambrose Akinmusire

3.jpg

 

2018 Artist of the Year - 올해의 재즈 아티스트 

‘Ambrose Akinmusire’ 

 

발칙한 상상, 과감한 시도가 낳은 ‘예측불허 사운드’ 

 

올해 Critics' Choice 8 코너에 참여한 본지 필자들의 공통된 지지를 받은 작품들 가운데 가장 많은 득표를 얻어낸 음반은 바로 지난 달 커버 기사로도 소개된 찰리 헤이든과 브래드 멜다우의 듀오 라이브 음반<Long Ago & Far Away>이다. 이 작품은 전체 참여하신 필자들중 6명이 리스트에 포함시켜 올해 최고의 지지를 받은 음반으로 선정되었다. 그리고 그 다음으로 많은 지지를 받은 작품은 바로 트럼페터 앰브로세 아킨무시리의 <Origami Harvest>! 참여한 전체 9명의 필자/평론가들 중 총 5명이 이 작품을 선택했다. 이중 본지 편집부는 앰브로세 아킨무시리를 ‘올해의 아티스트’로 선정했다. (찰리 헤이든과 브래드 멜다우 듀오반은 2007년 녹음이며 두 사람의 경우 이미 확고한 국내 팬덤을 구축해 낸 뮤지션이다. 특히 멜다우의 경우 지금까지 본지 커버 아티스트로도 총 5차례, 내한공연 또한 9번이나 진행해 왔기에 상대적으로 인지도도 많이 떨어지고 소개가 덜 된, 진지함 가득한 젊고 장래성 넘치는 이 트럼페터에게 올해의 아티스트 타이틀을 주고자 한다) 

 

아직 마흔이 채 되지 않은 나이에 보여준 성과는 2000년도 초중반 시절 데이브 더글러스와도 일견 겹쳐 보인다. 하지만 그는 데이브 더글러스와는 달리 지나친 다작을 피하며 확실히 자신이 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을 때만 앨범으로 준비해 만드는 것 같다. 그러한 신중함도 이 젊은 연주자의 장래를 기대하게 만드는 긍정적인 요소중 하나. 당대 최고의 트럼페터, 비루투오소라고 자신 있게 말할 수는 없지만, 컨셉과 아이디어, 가진 음색의 측면에서 동시대 어느 누구도 들려주지 못했던 신선함을 보여주고 있기에 종합적인 아티스트로서 그에 대한 평가는 명실공히 ‘최상’이다.     

 

글 / 편집부

사진 / Christie Hemm Klok, Blue Note

 

 

1.jpg

 

1982년생이니 올해로 만 36세.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 태생인 그는 현재 재즈 신에서 가장 주목받는 트럼페터중 한명이자 이른 나이에 완성된 경지에 이른 작, 편곡가다. 그와 비슷한 연배로 활발한 활동을 펼쳐 보이고 있는 트럼페터들, 크리스찬 스캇 아툰데 아주어(이하 크리스찬 스캇으로 표기), 제레미 펠트, 션 존스, 키언 해롤드 같은 연주자들과 함께 향후 재즈 트럼펫 영역의 미래를 이끌어갈 뮤지션이자, 그 이상으로 훌륭한 작품구상능력까지 갖춘 그는 특히나 평단의 열렬한 애정과 관심을 받고 있는 중이다. 어린나이에도 일찌감치 자신의 리더 활동에 집중했으며 또래 아티스트들보다 훨씬 진지하고 사회전반에 걸친 문제의식등도 갖고 있는, 아티스트 마인드의 소유자. 바로 그 점이 타 뮤지션들과 비교해 리더작의 방향, 스타일에 대한 차별점을 만들어내는 핵심 요인이 아닌가 싶은데 이 점에선 크리스찬 스캇과 상당히 비슷하게 보인다. 그러나 두 사람의 사운드는 일부 유사함을 갖고 있으면서도 누가 보더라도 명백한 차이 또한 있는데, 상대적으로 더 감각적이고 매끈하며 일렉트로닉 성향이 강한 크리스찬 스캇에 비해 앰브로세의 음악은 더 진중하고 무게감이 강하게 느껴진다. 그리고 어쿠스틱의 비중이 더 높다.  

 

이전 본지 기사들에서도 언급한 바 있듯, 그가 나이에 걸맞지 않게 신중하고 깊이 있는 사고와 다양한 음악적 시각을 갖게 된 것은 바로 알토이스트 스티브 콜맨의 역할이 아주 컸다. 앰브로세의 자질과 능력을 진작에 간파하고 자신의 밴드 ‘Five Elements’에 참여시킬 수 있게 도와준 건 바로 스티브 콜맨이었다고 한다. 이때가 앰브로세의 나이 스무 살 정도일 때였는데 그와 함께 공연및 앨범 작업을 하게 되면서 여느 또래 연주자들과는 음악적으로 다른 시각, 접근 방법 등을 갖게 될 수 있었던 게 아닌가 싶다. 이후 그는 맨하탄 음대에 진학해 학업을 이어가면서 동시에 비제이 아이어, 애런 팍스, 제이슨 모란등 진취적인 성향을 지닌 뮤지션들과 적극적으로 교류하며 음악적 경험을 쌓아나갔고 2007년 몽크 컴페티션 트럼펫 부문 경연에서 최종 우승을 거머쥐면서 화려하게 스포트라이트를 받게 된다. 1년 뒤인 2008년 불과 서른이 채 되지 않은 나이에 자신의 첫 리더 앨범을 발표하며 독자적인 활동을 시작하게 되는데 그때가 26세였다. 이후 그는 2010년 제이슨 모란의 밴드 멤버로 함께 공연하다 당시 블루노트 레이블의 CEO였던 브루스 룬드발의 눈에 띄어 2011년 블루노트 레이블로 전격 스카웃, 두 번째 리더작을 발표하게 되는데 이 시점에서부터 그는 평단의 찬사와 더불어 차세대 재즈 신을 이끌어갈 인물로 단숨에 인식되기에 이른다. 이렇게 짧은 기간 동안 그는 별다른 무명시기를 겪지 않고 일찌감치 스타덤에 오르게 되는데 여기엔 연주자로서의 재능과 독자적인 매력이상으로 작품을 구상하고 만들어 내는 능력이 크게 작용했기 때문이다. 일반적인 경우 선배 뮤지션의 사이드 맨으로 최소 수년간 경험을 쌓고 나서 차후 자신의 리더 앨범을 발표하더라도 곧바로 저널과 평단의 주목을 받는 경우는 드물다. 대부분 오랜 기간 마이너레이블을 전전하며 리더작을 몇 장 발매하는 과정을 겪게 되는데 앰브로세는 전혀 그렇지 않았다. 이런 점에서도 그는 재즈 신에 존재하는 소수의 스타들만이 지닌 ‘뭔가’가 있다고 볼 수 있는데 그게 일반적인 대중적 매력과는 거리가 꽤 멀다는 점에서 팻 메시니나 브래드 멜다우와는 다르며, 제이슨 모란이나 비제이 아이어같은 이들과 상대적으로 더 가까운 ‘영역’에 속해 있는 아티스트라고 볼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그 ‘뭔가’란 과연 무엇일까? 무엇이 그를 타 뮤지션들과 비교해 특별하게 만드는 것일까? 이 점에 관해 과거 본지에 앰브로세 아킨무시리의 음악에 관해 글을 기고한 바 있는 피아니스트 비안, 그리고 지난 달 리뷰를 담당했던 기타리스트 정수욱과 같은 국내 현역 뮤지션들의 견해는 사뭇 경청해볼만 하지 않나 싶다.

 

4.jpg

 

 

재즈 피아니스트 비안

 

앰브로세의 연주는 듣는 이들에게 생각을 하게 만드는 심오함과 진중함이 담겨져 있다. 그게 모던하고 세련되다는 느낌과는 좀 다르다. 빈티지 트럼펫을 사용하는 영향도 있으리라 추측되지만, 그의 트럼펫 톤, 프레이즈와 구사하는 언어들 속에서 그러한 면이 녹아들어 있는 것 같다. 

 

혹 어떤 이는 지나치게 이성적인 연주라고 이야기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필자가 보기에 그의 연주에는 여러 다양한 감정들이 녹아들어 있으며 아주 직관적이다. 그리고 예측 가능한 범위에 놓여 있지 않아 늘 기대하게 만든다. 

 

2014년 5월 커버 스토리 본문중  

 

 

재즈 기타리스트 정수욱 

 

앰브로세의 진정한 진가는 자신의 리더 앨범들에서 더욱 더 뚜렷하게 나타난다. ‘재즈 솔로’의 관점에서도 독창적인 방법으로 일견 평범해 보이는 프레이즈들이 그의 연주를 통해 새로운 느낌을 전해 주기도 하고, 화성적, 형식적 편곡도 뛰어나며, 실험적인 악기조합도 단지 실험으로만 그치지 않고 설득력 있는 인상적인 표현력을 보여준다. 솔로, 편곡, 제작, 밴드리딩 등 다양한 면에서 ‘재즈 아티스트’라는 수식이 이런 뮤지션들에게 붙어야한다는 걸 아주 잘 확인시켜주고 있는 것이다.

 

2018 12월 나우온 리뷰 중  

 

 

이처럼 작품에 대한 아이디어, 방향성등이 타 뮤지션들과의 차이를 만들어내는 가장 큰 요인이며, 거기에 음악의 색채를 결정짓는 사운드에서도 남다른 아이덴티티를 구축하고 있기에 아직 젊은 나이임에도 그를 높이 평가하고 인정해줄 수밖에 없는 것이 아닐까? 별다른 이변이 생기지 않는 한 앞으로 그의 커리어는 더 크고 높이 성장하는 일만 남은 것 같다.  

 

P.S  앰브로세를 포함한 지금 시대의 젊은 아티스트들은 대부분의 경우 전통의 영역에만 머무르려고 하지 않는다. 일단 그들이 태어나 살아오면서 경험한 음악들은 스윙, 비밥, 하드 밥과 같은 종류의 것이 아니었다. 이들에게 동시대를 함께 공유할 수 있게 만들어 준 여러 음악들, 록과 R&B, 힙합, 소울, 가스펠, 팝등이 오히려 정서적으로 더 가깝고 친근했기에 앰브로세의 감성과 내면에도 이런 종류의 음악들이 더 크게 영향을 주었고 이후 재즈의 전통을 듣고 배우면서 이를 한데 엮어내도록 자연스럽게 노력했다는 것이다. 그 결과 자신을 포함한 여러 동시대의 아티스트들이 이런 하이브리드한 성격의 음악을 만들어내는 것이며, 결국 이는 출발점, 동기는 다를지언정 대선배인 마일스 데이비스가 퓨전으로 전환했던 것과도 일치하는 것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엠엠재즈

안녕하세요, 엠엠재즈 웹사이트 관리자입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1. 3.jpg (File Size: 389.4KB/Download: 7)
  2. 1.jpg (File Size: 818.5KB/Download: 8)
  3. 4.jpg (File Size: 272.3KB/Download: 7)
댓글
0
댓글 쓰기
취소
취소

스킨 기본정보

colorize02 board
2017-03-02
colorize02 게시판

사용자 정의

1. 게시판 기본 설정

도움말
도움말

2. 글 목록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3. 갤러리 설정

4. 글 읽기 화면

도움말

5. 댓글 설정

도움말

6. 글 쓰기 화면 설정

도움말
발행인: 김태연 | 편집장: 김희준 | 사업자등록번호: 182-86-00403 | 통신판매업신고: 제2016-서울마포-1500호
주소: 서울시 마포구 와우산로25길 6 | 전화: 02-325-9660(질문과 답변은 게시판 이용) | E-Mail: wjkim@west-bridg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