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해주세요.

김희준 편집장의 재즈덩크

‘Easy Come, Easy Go’ 라는 서양의 격언이 말해주듯, 뭐든지 쉽게 얻어지는 것들은 그만큼 빨리 사라지게 마련입니다. 그렇게나 손에 닿을 것 같지 않던 ‘재즈’라는 음악이 조금씩 귀에 들리고 리듬을 타게 되는 순간, 즐거움과 희열은 여느 팝 음악들에서 느끼는 것과는 다른, 새로운 종류의 감동을 전해줄 수 있을 거라고 감히 자부합니다.

엠엠재즈

#3 - 피아니스트 송영주

피아노 솔로에 담아낸 그녀의 진솔한 자화상

 

INTRO MM JAZZ 김희준 편집장의 재즈덩크(JAZZDUNK)

 

재즈는 결코 쉽게 다가서기 어려운 요소가 무척이나 많은 음악입니다. 게다가 그 안에 수많은 하위 장르들은 또 무엇이며, 왜 거장들이라는 사람들은 그렇게나 많이 음반들을 많이 발표했는지...단지 몇십장 정도의 작품, 앨범만으로 얼추 이해가 되고 여러분들의 머릿속에 그림이 그려진다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하지만 재즈는 이를 결코 허락하지 않죠. 그래서 대중들과의 거리가 이토록 먼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말이죠. ‘Easy Come, Easy Go’ 라는 서양의 격언이 말해주듯, 뭐든지 쉽게 얻어지는 것들은 그만큼 빨리 사라지게 마련입니다. 그렇게나 손에 닿을 것 같지 않던 ‘재즈’라는 음악이 조금씩 귀에 들리고 리듬을 타게 되는 순간, 즐거움과 희열은 여느 팝 음악들에서 느끼는 것과는 다른, 새로운 종류의 감동을 전해줄 수 있을 거라고 감히 자부합니다.
 
자! 이제부터 2주에 한번씩 여러분들을 재즈의 신세계로 데려가 볼 참입니다. 우선 기존의 잡지에서 다루어지는 아티스트 소개와 작품이야기를 기본으로 하되, 때론 화제가 되는 이슈거리에 대한 논의와 에세이 형태의 글, 논란의 여지가 있는 사안에 대해서 칼럼의 형식도 시도해볼 참이며, 또한 공연후기기사까지 소재와 형식의 제한을 두지 않고 다양하게 가져와 한번 풀어 나가볼 참입니다.
 
비록 이 음악이 어렵고 광범위하다지만 최대한 쉽고도 명쾌하게, 마치 NBA 농구선수들의 시원시원한 덩크슛을 보는 것처럼 한번 진행해 보겠습니다. 
 
그럼 출발해볼까요?
 
 
JAZZDUNK#3 피아니스트 송영주, 피아노 솔로에 담아낸 그녀의 진솔한 자화상
 
피아니스트 송영주, 피아노 솔로에 담아낸  그녀의 진솔한 자화상

 

국내 재즈 신에서 가장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해온 아티스트중 한명인 여성 재즈 피아니스트 송영주씨가 얼마 전 자신의 첫 피아노 솔로 앨범을 발표했습니다. 그 동안 이런저런 편성의 음반을 꾸준히 발표해왔던 그녀이지만 이번 앨범은 여러모로 의미 부여가 되는 작품이라고 할 수 있을 거에요.

 

우선 ‘국내 최초로 발매되는 재즈 솔로 피아노 라이브 앨범’이라는 점이 그렇습니다. 여기에서 핵심 대목은 바로 ‘재즈 솔로 피아노 라이브’라는 것인데요. 사실 포커스를 국내로 좁혀서 그렇지 국외로 넓혀 본다면 재즈 솔로 피아노 앨범은 꽤나 흔합니다. 여간한 피아니스트들의 디스코그라피에 한두 장씩은 있는 편이죠.

 

정확한 통계가 나와 있는 것은 아니지만 평균적으로 활동 경력 15년 이상의 재즈 피아니스트들을 대상으로 살펴보면 적어도 한 장 이상의 피아노 솔로 앨범을 발표했던 것을 쉽게 찾아볼 수 있을 거에요. 재즈팬들이라면 누구라도 잘 알고 있을법한 거물급 아티스트들, 빌 에반스, 오스카 피터슨, 행크 존스, 칙 코리아, 키스 자렛, 브래드 멜다우의 앨범 목록에는 피아노 독주 레코딩이 반드시 있습니다. 오히려 15년의 활동 기간 동안 피아노 솔로 앨범을 발표하지 않았던 피아니스트를 찾는 것이 상대적으로 더 쉬울 정도로 재즈 피아니스트에게 피아노 솔로 포맷은 피아노 트리오만큼이나 필히 거쳐가는 관문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국내에선 그렇지 않죠. 그것도 라이브 레코딩이라고 한다면 더욱 더 선택지가 줄어듭니다.

 

2000년대 이후 들어 한국 연주자들의 숫자 및 활동이 점차 증가하면서 피아노 솔로 앨범도 간헐적으로 발표된 것으로 파악되기는 한데, 아이러니컬하게도 순수한 피아노 솔로를 담고 있는 작품의 수는 얼마 되지 않았어요. 국내에서 피아노 솔로라는 타이틀을 걸고 음반을 발표한 뮤지션을 살펴보자면 이영경, 김광민, 임인건, 미연, 한충완, 곽윤찬, 박창수, 조윤성, 허대욱, 윤지희, 이한얼, 박채련, 이하윤 등이 있는 걸로 파악됩니다. 여기에는 재즈를 기반으로 한 작품도 있고 뉴에이지 성향 혹은 프리/아방가르드계열, 그리고 피아노외에 다른 이펙터나 신시사이저 혹은 무그 등을 사용, 또는 한 두곡에 다른 악기나 보컬이 참여한 앨범도 있어 지금 이야기하는 순수한 즉흥 피아노 솔로로 그 범위를 축약해보면 한손에 꼽을 정도로 수가 줄어듭니다.

 

피아노 솔로 편성이 이렇듯 의외로 국내에서는 많이 발표되지 않은 것은 아마도 상업적인 측면을 고려한 탓이 가장 크지 않을까 싶네요. 거기에 연주자의 입장에서 피아노 솔로만으로는 무언가 내용이 부족한 듯 보이고 다른 세션이 들어가지 않아 사운드 적으로 풍성하지 않다는 인식도 어느 정도 작용했을 것으로 보여요. 자신감의 유무도 작용이 되었겠죠.

 

 

송영주씨와 비슷한 시기에 활동을 한 국내의 몇몇 베테랑급 재즈 피아노 연주자들도 아직 솔로앨범을 발표하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인데, 사실 송영주가 이번에 피아노 솔로 작품집을 내게 된 것은 그녀 스스로 하나의 음악적 전환을 위한 중요한 시도라고 말합니다. 이에 대해 그녀가 직접 이야기한 내용은 이렇습니다.

 

‘여러 뮤지션들이 함께 호흡을 맞추고 곡을 소화하는 과정은 그 나름대로 힘든 부분이 있지만, 때론 누군가에게 의지할 수도 있어요. 하지만 솔로는 전혀 그럴 수가 없죠. 곡 하나를 온전히 제가 다 책임져야 되고, 리듬도, 멜로디도 화성도 스토리 전개에서 끝맺음까지 모두다 제가 구상하고 진행해야 하죠. 그 점에서 어느 형태의 편성보다 저의 민낯이 속속들이 다 드러나게 되는 거라고 생각해요. 그리고 언제가 되었든 이건 반드시 해야만 하는 작업이기도 했고요’

 

이번 솔로 음반 <The Late Fall>은 작년 12월 22일 대학로에 위치한 JCC 아트센터에서 있었던 공연을 담고 있습니다. 공연을 계획하면서부터 이미 앨범 발표를 염두에 두고 녹음을 했다고 하는데, 라이브임에도 불구하고 음반에서 들리는 사운드는 마치 스튜디오에서 녹음한 것처럼 정교하며 물 흐르듯 거침없이 연주가 이어지고 있어요. 거기에 관객들의 박수와 환호 소리 같은 반응을 마지막 한곡을 제외하곤 모두 배제함으로서 라이브의 느낌을 최대한 줄인 점도 특징이죠!

 

이번 앨범에서 들려주는 송영주의 피아노 솔로는 아주 감미롭고도 서정적이며 유려하게 흘러갑니다. 굳이 다른 세션이 없어도 송영주의 피아노만으로도 무대가 밝아지고 관객들을 사로잡는 느낌이랄까요? 앨범에 수록된 곡들은 이미 그녀의 이전 음반들을 통해 선보였던 곡들이지만 오롯이 피아노 솔로로만 재해석된 버전을 다시 접해보니 확실히 색다른 기분과 느낌이 들어요. 사전에 솔로 앨범을 위해 곡 선정 및 구상에 적잖이 고민을 한 흔적이 트랙 곳곳에 담겨져 있는 것 같습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이번 앨범은 국내 최초로 발표되는 재즈 피아노 솔로 라이브 앨범이라는데 명료한 일차적 의미가 있습니다. 아마 향후에는 이러한 솔로앨범들이 여러 뮤지션들에 의해 발표될 것으로 생각되는데 그 첫 시작을 바로 송영주씨가 열었고 이를 통해 피아노 솔로에 대한 국내 재즈 팬들의 관심도 좀 더 높아지지 않을까 내심 기대해봅니다. 큰 사랑을 받고 있는 키스 자렛이나 브래드 멜다우의 피아노 솔로 앨범이 가진 힘과 영향력을 생각해본다면 이 포맷이야말로 피아니스트가 갖고 있는 고유한 음악성과 아이덴티티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고 어필할 수 있는 편성임에 틀림이 없죠.

 

한편 이번 앨범을 들으며 송영주씨가 꽤나 많은 피아니스트들의 영향을 받았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어느 곡에서는 키스 자렛의 영향이, 또 다른 곡에서는 프레드 허쉬라든지 브래드 멜다우, 엔리코 피에라눈치의 스타일이 엿보인 것이 그렇습니다. 또한 작곡적인 측면에서 송영주가 가진 멜로디의 서정성을 이번 앨범을 통해 새롭고도 무척이나 선명하게 느꼈다는 점도 아울러 언급하고 싶어요. 이전에 공개되었던 곡들이지만 피아노 솔로를 통해 그 곡이 가진 본래의 서정성을 확장시키고 감성의 폭을 더 넓혀주고 있다고 생각되요.

 

 

오직 하나의 악기로 약 90여분 정도의 공연을 채워내는 것이 결코 것은 쉬운 일이 아닐 겁니다. 특히 단순한 연주력에서의 문제보다, 공연 그리고 음악 자체에 관객이 지루함을 느끼지 않고 몰입하게 하는 것이 큰 문제이자 고민일거라고 생각되는데, 이러한 면에서 보더라도 당시 공연장의 분위기가 연주자에게나, 관객들에게나 집중력이 유지되고 있다는 것이 이 음악에서 느껴집니다.

 

뛰어난 피아니스트라면 관객을 감화시키기에 그저 피아노 한 대 만으로도 모자람이 없어야 합니다. 그 점에서 송영주라는 피아니스트는 분명히 뛰어난 연주자입니다. 적어도 피아노와 하나 되어 자신이 가진 교유한 서정성을 더욱 극대화하여 펼쳐 보이고 있으며, 듣는 이를 충분히 감화시키고 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번 앨범을 통해 우리는 피아니스트 송영주가 가진 음악적 진지함과 솔직함, 그 속내를 다른 어떤 앨범에서보다 더 진솔하게 마주할 수 있게 된 것 같습니다. 이 글을 읽는 여러분들 또한 그 진솔함을 직접 느끼고 공감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엠엠재즈

안녕하세요, 엠엠재즈 웹사이트 관리자입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1. Mgz_Main_Top_20180627171522.jpg (File Size: 229.0KB/Download: 6)
  2. Mgz_Sub_IMG_20180627171814.jpg (File Size: 266.7KB/Download: 6)
  3. Mgz_Sub_IMG_20180627190604.jpg (File Size: 140.4KB/Download: 5)
  4. Mgz_Sub_IMG_20180627191051.jpg (File Size: 378.7KB/Download: 5)
댓글
0
댓글 쓰기
취소
취소

스킨 기본정보

colorize02 board
2017-03-02
colorize02 게시판

사용자 정의

1. 게시판 기본 설정

도움말
도움말

2. 글 목록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도움말

3. 갤러리 설정

4. 글 읽기 화면

도움말

5. 댓글 설정

도움말

6. 글 쓰기 화면 설정

도움말
발행인: 김태연 | 편집장: 김희준 | 사업자등록번호: 182-86-00403 | 통신판매업신고: 제2016-서울마포-1500호
주소: 서울시 마포구 와우산로25길 6 | 전화: 02-325-9660(질문과 답변은 게시판 이용) | E-Mail: wjkim@west-bridge.co.kr